강남홀덤바 010-5956-0205 연중무휴 24시 오픈합니다

강남홀덤바

강남홀덤바

010-5956-0205 언제나 연중무휴 24시 오픈합니다. VIP 리무진서비스 / 식음료 무료 제공 / 신규서비스 등 강남홀덤바 다른곳에서는
경험하지 못한 최고의 서비스로 다가갑니다.

강남홀덤바위치

가르쳐 주고 있는데 밤에 안마를 해주면 좀 더 빨리 익힐 수 있지.그렇습니까? 강남홀덤바 그녀는 반신반의(半信半疑)하며 물러섰다. 그러자 묵향은 속옷”
을 남기고 다 벗긴 다음 천천히 내력을 쏟아 소연이의 혈도를 뚫어나갔다. 거의 2 시진동안 안마를 해댄 묵향은 아직도 자지않고 옆에서 지켜보고있
는 그녀에게 말을 했다. 이걸 다른 모든 사람들에게는 비밀로 해주시오.꼭 비밀로 해야 합니까요? 나으리.그럼 내가 맨날 안마한다고 온 마을에 떠벌


일 일이오?알겠습니다. 나으리대강의 내용을 안 그녀는 손쉽게 허락했다. 하지만 묵향이 말하지 않은 것이 몇가지 있으니, 내공을 익힐 때 낮에 무공
을 익히거나 심법을 익힐때는 내력이 강제적으로 혈도를 돌아 천천히 내공이 쌓이지만 밤이되어 잠이들면 그 내력은 멈춰 원상으로 회복되기 시작한
다. 그렇기에 밤에 내공의 고수가 혈도를 타고 강제적으로 내력을 돌려주면 낮에 익히는 것의 2배 이상의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것이다. 그런데 모든


강남홀덤바

강남홀덤바정보

라고 묻는다면 허파에서 분리된 머리통은 더이상 비명을 지를 수 없기 때문이다. 두목을 없애버린 후 묵향은 나머지 계집들도 모두
다 없애버렸다. 안량한 자비심으로 계집들을 놓아보낼 수는 없었다. 만에 하나 이들 중에 산적 패거리가 끼어있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여자 산적도
있으니까…. 묵향의 패거리는 날이 밝을 때까지 주변을 자지않고 계속적으로 감시했다. 혹시나 탈주자가 있으면 큰 탈이기 때문이다. 아침이 되어 주위
가 밝아지기 시작하자 그들은 시체를 하나하나 뒤지며 혹시나 살아있는 놈이 있는지 확인

강남홀덤바수하 5명을 데리고 가다가 다시 돌아왔다. 그런후 기척을 숨기고 천천히 산채에 접근해서 기다렸다.그날 저녘때가 되어 사방에 어둠이 깔리기
시작하자 벌거벗은 여자 1명을 베었던 그 통나무 집이 있던 곳의 잿더미가 흔들거렸다. 그런후 좀 지나자 안에서 머리통 하나가 약간 나오더니 조심
스럽게 사방을 살폈다. 밖에서 아무런 동정이 보이지 않자, 보따리가 하나 밖으로 던져져 나왔다. 그런 후 한명의 거한이 안에서 기어올라왔다. 거한
“은 한숨을 쉬면서 나직이 말했다. 정말 대단한 악귀들이군. 내가 10년에 걸쳐 이룩해놓

가 도망가는 놈들은 한놈도 남기지 말고 없애버려라.그는 묵혼을 빼든 후 산채로 뛰어들었다. 그는 처음부터 인정사정없이 공격을 전개했다. 묵혼이 휘
둘릴때마다 산적의 몸뚱아리가 토막이 나며 떨어져 나갔다. 그가 순식간에 40여명을 해치웠을때 통나무집 안에서 4명이 뛰어나왔다. 그들은 모두 상
당한 고수였지만 가죽을 깁어서 만든 옷을 입은 자의 무공이 제일 떨어졌다. 아마 그가 이 산채의 주인인 듯 했다. 그두목이 외쳤다.너는 왠 놈이냐? ….

강남홀덤바
강남홀덤바 위치

강남홀덤바전화번호

하지만 묵향은 그의 말은 들은척도 안하고 근처에 모여드는 산적들을 토막내고 있었다. 그걸 본 두목은 옆의 3명에게 말했다.형님들 빨리 저녀석을 없
애주시오.그 세명이 묵향 근처로 뛰어드는 순간 묵향은 강기를 일으켰다. 순간적으로 공력이 약한 2장 내에 있던 산적 3명이 강기의 회오리에 휩쓸
리면서 몸의 앞부분의 옷가지와 함께 피부가 찢어져 나가는 것이 보였다. 그와 동시에 모진 기합소리와 함께 묵향 부근에 모여있던 산적들과 3명의


강남홀덤바 무림인들이 토막이 나기 시작했다. 이번에는 그렇게 급한 일도 없었기에 묵향은 상대의 무기와 함께 몸통을 베는 방법을 쓰지않고 무기는 놔둔 상태
에서 상대의 몸에만 구멍을 내거나 잘라 나갔다. 적에게 입은 피해가 큰 이상 이녀석들의 무기를 팔아서라도 약간은 보충을 할 작정이었다. 내부에서
난리가 나자 망루위에 있던 녀석들이 묵향을 향해 화살을 퍼부어댔다. 묵향은 경공술과 신법을 사용해서 빠른 속도로 움직이며 산적들을 베고 있었
으므로 묵향쪽으로 날아온 화살은 거의 없었다. 설혹 날아온다 하더라도 그가 먼저 눈치를 채고 칼로 막았다. 그러던 중 1개의 화살이 묵향의 등에 맞
았다. 망루에서 쏜 화살 중 한대가 우연히 맞은 것 같았다. 하지만 화살은 묵향의 호신강기에 막혀 헛되이 옷에나 구멍을 뚫을까 피부를 뚫고 들어가


강남홀덤바 못했다. 약간의 시간이 지나자 산채 밖에서 대기중이던 부하들이 암기를 날려 망루에 있던 산적들을 모두 해치웠다.일각(15분) 정도의 시간이 흐
르자 산체 안에는 살아있는 자들은 한명도 없었다. 묵향의 손에 죽은 인원만 140여명이 넘었다. 그리고 나머지 묵향의 악마같은 살겁을 보고 반쯤 정
신이 나가서 비명을 지르며 탈출을 시도한 60여명도 모두 밖에서 대기하던 부하들에게 살해되었다. 살인의 축제가 끝난 후 묵향은 아직도 산채 밖에
“서 대기하고 있는 부하들에게 말했다.혹시 살아있는 놈이 있으면 모두 확실히 숨통을 끊어라. 한놈도 살아 나가서

려라.밖에서 부하들이 산적의 시체들을 토막치고 있을때 묵향은 오두막 안으로 들어갔다. 이곳 산채에는 12채의 통나무 집이 지어져 있었다. 묵향은
한채 한채 확실히 뒤져갔다. 5번째 통나무 집에 들어갔을때 침대 위에는 벌거벗은 계집이 이불로 몸을 감싸며 앉아 있었다. 묵향은 천천히 다가가서
바로 여자의 몸을 두토막 내어 버렸다. 침대 밑까지 착실하게 뒤져서 살아남은 사람이 없다는 것을 확인한 후 묵향은 다음 통나무 집으로 들어갔다.


강남홀덤바 통나무 집 안에는 14명이 구석에 있었다. 13명의 반은 벌거벗다 시피한 계집들과 산적 두목이었다. 두목은 칼을 계집들에게 겨누고 발악했다.더이상
가까이 다가오면 이년들을 없애버리겠다.그 모양을 보고 묵향의 얼굴에는 짙은 살기를 띈 미소가 떠올랐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